건너뛰기링크

HOME SITEMAP 로그인

전통문화포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갈비 맛집이 왕릉 근처에 많은 까닭은?

선조들의 혼 깃든 고미술품에 매료되다 고미술품 수집가 정하근 선생 전통인물탐방 선조들의 혼 깃든 고미술품에 매료되다 고미술품 수집가 정하근 선생 석물, 그림, 도자기, 목기, 다기 등은 조선시대 필수품으로써 당대 사람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했던 예술품이다. 선조들은 작은 기물들에 재료, 형태, 문양을 아로새겨 시대적 미학을 불어넣었다. 정하근 선생은 일찍이 이러한 고미술품이 가진 큰 가치에 주목했던 선구자적 인물이다. 고미술품 갤러리를 운영하는 정하근 선생은 갤러리 대표이기 이전에 지난 50여 년간 국내외에서 우리 고미술품과 전통 등기류를 수집해온 등 전문 수집가이기도 하다. 1970년대 호텔사업을 하던 집안에서 유복하게 자란 그는 고교 시절 미술 동아리에서 활동할 만큼 예술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이처럼 일찍부터 미술을 공부하며 심미안을 틔운 그는 대학교 1학년부터 고미술품을 전문적으로 수집하기 시작했고, 이러한 그의 노력은 지난 2018년 마침내 결실을 이룬다. 종로구 인사아트센터에서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태자비인 이방자 여사의 작품들을 선보이는 귀한 자리를 마련하게 된 것이다. 고미술품을 수집하는 일에 일평생을 바쳐온 정하근 선생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사극을 통해서 본 속 갓 열풍 전통이야기 사극을 통해서 본 속 갓 열풍 조선시대 사극으로는 유래가 없이 큰 인기를 끌었던 <킹덤>은 좀비와 사극의 결합이라는 흥미로운 내용과 함께 ‘갓 열풍’이라는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그런데 100여 년 전 개항과 함께 조선 땅을 밟은 외국인들 역시 한국의 복식 문화인 모자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도대체 이들은 한국의 전통 모자에서 어떤 매력을 느낀 걸까?

팝업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