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생활문화

  • Print

생활문화공간

고구려 쌍영총에는 주실로 통하는 입구 양쪽에 팔각돌기둥이 시용되었으며 통일신라시대 석굴암은 본전으로 들어가는 입구 양쪽에 앙련과 복련장식이 있는 팔모돌기둥이 사용되었다. 이는 특수한 사례다. 기록에 의하면 조선시대 경회루는 처음 지을 때 용조각이 있는 돌기둥이 시용되었다고 하나 조선후기에 다시 지으면서 사다리꼴 형태의 팔모기둥으로 바뀌었다. 이처럼 누각건물에는 하부기둥을 돌기둥으로 하는 경우가 있으며 시대적으로도 돌기둥의 사용은 삼국시대부터 조선말까지 꾸준히 사용되어 오랜 역사를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한국은 대부분 목조건축이 어서 돌기둥이 흔하게 사용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