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문화소식

  • Print

문화소식

전통문화소식 상세보기

(국영문 동시 배포) 국립고궁박물관, 「숙종대왕 호시절에」 테마전 개최 – 숙종 서거 300주년 기념 테마전시 / 5.6.~6.28. 1층 기획전시실 -

조회수:
219
작성일
2020-05-06

– 숙종 서거 300주년 기념 테마전시 / 5.6.~6.28. 1층 기획전시실 -
– 5.11.부터 VR 콘텐츠로 전시실 온라인 공개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직무대리 김성배)은 오는 5월 6일부터 6월 28일까지 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숙종대왕 호시절에」 테마전을 개최한다.

 

  이번 테마전은 조선 제19대 왕 숙종(肅宗, 재세 1661~1720년, 재위 1674~1720년) 서거 300주년을 기념하여 숙종의 생애와 숙종이 이룬 왕실 문화 전통의 확립, 사회‧경제 분야의 치적 등을 조명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숙종은 그동안 드라마나 영화 등 대중문화에서 여러 차례 소개되며 우리에게 친숙한 인물이다. 대부분 궁중 정치 측면에 치중하여 다루어진 면이 많은 편이나 국왕으로서 숙종의 모습과 그 치세는 기존에 알려진 것 이상으로 주목할 만한 점이 많다. 19세기 한글 소설이나 구전 설화 속에는 숙종의 시대를 나라가 태평하고 백성이 편안한 좋은 시절로 묘사한 경우가 많은데, 이는 숙종과 숙종의 시대를 다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음을 암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동안 대중적으로 알려진 숙종의 모습이 아닌 새로운 시각에서 강력한 국왕권을 바탕으로 한 그의 업적과 의미를 살펴보기 위해 기획하였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하였다. ▲ 1부 ‘왕으로 태어난 사람’에서는 현종(顯宗, 재위 1659~1674년)과 명성왕후(明聖王后, 1642-1683년)의 유일한 아들로 완벽한 정통성을 지니고 태어난 숙종의 생애와 재위 기간 중 숙종이 보여준 강력한 왕권을 조명한다. 숙종이 당쟁의 폐해를 경계하면서 쓴 「계붕당시(戒朋黨詩)」를 적은 현판, 군주에 대한 신하의 충심을 강조한 그림 <제갈무후도(諸葛武侯圖)> 등을 통해 국왕 숙종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 2부 ‘왕실의 역사를 다시 쓰다’는 숙종이 왕실의 역사와 선대 국왕들의 업적을 재조명하여 왕실의 정통성을 확고히 하고, 이를 발판으로 조선 후기 왕실 문화 전통을 정비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특히, 창업주 태조(太祖, 재위 1392~1398년)의 업적을 강조하며 그 계승자로서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려 했던 점을 반영하여 태조의 여덟 마리 준마를 그린 <팔준도첩(八駿圖帖)>, 숙종이 59세 때 ‘기로소’에 들어간 것을 기념하여 그린 <기사계첩(己巳契帖)>을 통해 살펴본다. * 기로소(耆老所): 70세 이상, 정2품 이상 직책을 가진 중신들을 우대하여 만든 관서

 

  ▲ 3부 ‘조선 후기 중흥의 시대를 열다’에서는 숙종이 단단해진 왕권을 바탕으로 사회·경제적 개혁을 시행하여 조선 후기 사회의 기틀을 만들었음을 보여준다. 각종 유물과 문헌을 통해 대동법의 전국 시행, 화폐인 상평통보의 발행과 유통, 양전(量田)의 시행과 양역(良役) 변통, 북한산성 축조로 대표되는 국방 강화 등 숙종 대에 시행된 주요 사회 경제 개혁의 면면을 소개하였다. * 양전(量田): 고려·조선 시대에 경작 상황을 알기 위해 토지 넓이를 측량하던 일 * 양역(良役): 조선 시대 16세부터 60세까지 양인 장정에게 부과하던 공역, 노역, 군역 등

 

  전시의 마지막에는 구전 설화 속 숙종의 모습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체험행사도 마련하였다. 숙종은 당시 백성들 사이에서 전해지던 다양한 이야기 속 주인공이기도 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특별히 제작한 책을 통해 관람객이 전등을 비추면 백성을 위하고 아꼈던 숙종의 숨겨졌던 면모들을 그림과 이야기로 드러나게끔 하여 관람객들이 읽고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하였다.

 

  한편, 국립고궁박물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대응 지침과 정부혁신 정책에 따라 관람객 마스크 착용하기, 입장 시 증상여부(발열, 호흡기 증상 등) 확인, 관람 시설물 접촉하지 않기, 관람객 거리 1~2m 유지하기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관람객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5월 11일부터는 박물관에 직접 방문하지 않더라도 온라인을 통해 전시를 오롯이 감상할 수 있도록 전시실의 360〫 VR(가상현실) 콘텐츠를 제작하여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www.gogung.go.kr)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조선 왕실 문화를 연구, 소개하는 전문 박물관으로서 2018년 ‘세조(世祖)’ 테마전, 2019년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 특별전 등을 비롯하여 조선의 국왕을 조명하는 전시를 꾸준히 개최해 오고 있다. 이번 전시가 숙종과 숙종의 시대를 새롭게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will host aspecial exhibition titled -To commemorate the 300 year anniversary of the passing of King Sukjong, aspecial exhibition will be held from May 6 to June 28, 2020 at the special exhibition hallon the first floor of the museum. -The exhibition will also be on view as a VR experienceon the Museum’s homepage starting from May 11.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presents a special exhibition titled from May 6 to June 28, 2020.King Sukjong(1661~1720, r.1674~1720) is the 19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and reigned for 46 years. The year 2020 marks the300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King Sukjong and the exhibition celebrates his life and accomplishments.

 

  King Sukjongis a very popular character and frequently appears in Korean TV dramas and movies, which focus on the political turmoil and fractional struggles, as well as more private lives in the royal courts, surrounding the royal concubines who gave birth to the 20th king of Joseon King Kyungjong(1688~1724, r.1720~1724), and the 21stKing Yeongjo(1694~1776, r.1724~1776).

 

  However, many facts related to King Sukjong’s accomplishments and ruling tactics are misrepresented in the movies and dramas, while truly valuable aspects arenot fully depicted.The folk narratives and novels written in Hangeul during the 19thcentury, describe King Sukjong’s ruling period as being peaceful and all his subjectsliving in comfort, providing us with an interesting window to look into the King himself and how life was in those years. The title of this special exhibition is also taken from a description in one such novel from the 19th century.

 

  There are three sections in this exhibition, together introducing 47 relics and artifacts. The first section, ‘Born to Be King’shows King Sukjong’s life and how he exercised his powerful authority as the only son of King Hyeonjong(r. 1659–1674) and Queen Myeongseong(1642–1683) and thus as the indisputable successor to the throne with secure legitimacy. Key artifacts displayed in this part of the exhibition include the ‘Jade Seal, Bamboo Investiture Book and Case of King Sukjong upon His Appointment as Crown Prince’, which is also listed as a UNESCO Memory of the World, and the ‘Painting of Zhuge Liang’, commissioned by King Sukjong himself to emphasize to his subjects the importance of being loyal to their King.

 

  The second section of the exhibition is titled ‘Rewriting the History of the Royal Court’ and tells the story of how the royal court established the royal legitimacy from King Taejo, the founder of the Joseon Dynasty,all the way to King Sukjong’s father. King Sukjongreassessed the achievements of King Taejo, and through such efforts promoted his own legacy as the restoring monarch of the royal court. Among the key artifacts displayed is the ‘Album of King Taejo’s Eight Excellent Horses’, which testify King Taejo’s courageous aspects. Like King Taejo, King Sukjongalso enters Giroso, a governmental society honoring venerable statesmen, at the age of 59. The‘Commemorative Album for King Sukjong’s Entry into the Club of Elder’ is another important piece displayed in section 2 of the exhibit.

 

  Section 3, ‘Ushering in an Era of Revival – The Late Joseon Period’ displays a wide spectrum of King Sukjong’s rule, including the economy, society and military defense. Joseonsuffered severe damages from invasions by Japan in the 16th century and by China’s Qing dynasty in the early 17th century. The reigning period of King Sukjong was a time of recovery and development. The nation’s tax regime was improved to ease the burden of the people, while still securing enough for state affairs. A key artifact displayed in the exhibition, related to such activity, is theSangpyeongTongbo (Coins), that had been minted and used starting from King Sukjong’syearsto the end of the Joseon period. To strengthen the nation’s military defense, King Sukjongalso revised the national defense system with focus on the defense of the capital. The Bukhansanseong Fortresswas newly built for this purpose. The hanging board inscribed with poems composed by King Sukjong about Bukhansanseong Fortressis on display at the exhibition.

 

  The National Palace Museumis taking appropriate measures to prevent further spread of COVID-19 and to protect our patrons. All visitors to the museum must wear a facial mask and keep a safe distanceof 1~2m between each other. Starting May 11, patrons will also be able to enjoy the entire exhibition at home through a virtual showing which will be made available atwww.gogung.go.k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is a specialized repository and research institution for the Joseon royal and Korean imperial court artifacts. It has wwwed many exhibitions highlighting the Kings of the Joseon Dynasty. We hope that this exhibition will shed new light to King Sukjongand his reign.

 

숙종대왕 호실절에 2020.5.6. WED-6.28. SUN

​<안내 홍보물>

 
출처: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