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시풍속

3편. 동그란 절기음식
등록일2023-01-16 조회수1546
지혜가 담긴 절기음식

건강과 풍요를 기원하는 세시 명절음식에는 자연의 변화와 흐름에 순응하며 살아온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 있다. 영양가가 풍부한 제철 식자재로 만든 음식은 조상들이 한 해를 버티는 든든한 힘이 되었다. 묵은해를 보내고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며 먹는 떡국, 삼복더위를 이겨내는 보양식 삼계탕은 오늘날 우리 일상에 남아있는 대표적인 절기음식이다. 하지만 이처럼 몇 가지 음식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절기 음식은 서구화된 음식문화와 식자재의 모호해진 제철 구분으로 그 의미를 잃어가고 있다.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간단한 재료로 손쉽게 요리할 수 있는 동그란 절기음식들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꿀을 곁들인 향긋한 화전

화전놀이는 진달래꽃이 만발한 산 중턱에 올라 서로 편을 나누어 화전가와 화전답가를 주고받는 놀이다.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삼짇날 중전을 모시고 비원에 나가 옥류천가에서 찹쌀가루를 반죽하여 진달래꽃을 얹어 화전을 부쳐 먹으면서 화전놀이를 했다.

꿀을 곁들인 향긋한 화전사진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화전」 본문 중

화전은 꽃으로 음식을 해 먹었던 선인들의 낭만과 지혜를 볼 수 있는 음식이다. 대지의 계절인 봄이 만개하는 삼짇날 꽃을 따서 화전을 만들었으며 국화, 진달래 등 들판에 피어난 봄꽃이 주재료다. 먹을 수 있는 꽃이라면 모두 화전의 재료로 사용이 가능하며, 꽃이 없다면 미나리 잎이나 대추를 잘게 썰어 꽃 모양으로 만들어 연출할 수도 있다. 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가니쉬용 식용 꽃을 활용해도 접시 위에 활력이 넘치고 생기가 가득한 정원을 만들 수 있다.

조리 방법

    화전만들기
    난이도 - 별 다섯개중 두개 / 조리시간 : 20분 / 재료 : 식용 꽃 1팩, 찹쌀가루 1컵, 뜨거운물 1컵, 소금 반스푼
    1. 먼저 식용꽃을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말려 준비한다.
    2. 볼에 찹쌀가루 150g, 소금 반 스푼을 넣고 뜨거운 물을 조금씩 부어가며 주걱으로 섞는다.
    3. 반죽을 손으로 치대면서 말랑말랑하게 반죽을 한다.
    4. 5분간 비닐에 넣어 숙성시킨다.
    5 .숙성시킨 반죽을 작게 떼어내 손바닥으로 납작하게 만든다.
    6.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반죽을 익힌다. 한 면이 익었을 때 뒤집어서 꽃을 얹고 눌러서 살짝 익힌 후, 안 익은 한쪽 면을 익혀서 꺼낸다.
    7. 완성된 화전에 꿀을 곁들인다.
수레바퀴 문양을 찍어내 만드는 수리취떡

쑥은 단군신화에 나오는 식물로 우리 민족에게 신성시되었으며, 재액을 물리치는 힘을 가진 것으로 여겼다. 또한 약효가 있어 위장병, 소염작용, 지혈작용, 설사 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몸을 따뜻하게 하는 약재로 알려져 있다.

수레바퀴 문양을 찍어내 만드는 수리취떡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수리취떡」 본문 중

풀잎 색의 곱고 향기로운 수리취 가루로 만든 수리취떡은 대표적인 단오절식 중 하나다. 단옷날을 다른 말로 수릿날이라고도 하는데, 수리는 우리말의 수레를 뜻한다. 따라서 수리취떡은 수레 모양을 상징하여 수레바퀴 문양의 떡살로 찍어내는 것으로, 멥쌀가루에 액운을 물리치는 의미로 수리취 가루를 넣어 반죽한다. 수리취떡은 본래 수리취 가루를 사용하지만, 재료를 구하기가 어렵다면 쑥 가루로도 비슷한 맛과 향을 낼 수 있다.

조리방법

    수리취떡 만들기
    난이도 - 별 다섯개중 네개 / 조리시간 : 40분 / 재료: 멥쌀가루 500g, 수리취 가루 또는 쑥가루, 떡 도장, 설탕 1큰스푼, 소금 1큰스푼, 참기름, 뜨거운 물 1컵
    1. 체에 멥쌀가루를 밭쳐 곱게 내린다.
    2. 멥쌀가루와 수리취 가루 또는 쑥가루를 50g 넣고, 색이 잘 스미도록 골고루 섞는다.
    3. 섞은 가루에 설탕과 소금을 한 스푼씩 넣어 간을 맞추고, 뜨거운 물을 조금씩 넣어가며 뭉쳐서 익반죽한다.
    4. 만든 반죽을 여러 번 치대어 쫄깃한 식감을 살리고, 아기주먹만한 크기로 덜어내 동글하고 납작하게 빚는다.
    5. 빚은 반죽에 떡 도장을 꾹 눌러 모양을 낸다.
    6. 찜기에 올리고 면포를 덮어 20분간 쪄준다.
    7. 쪄낸 떡 위에 요리 붓으로 참기름을 발라준다.
    TIP. 견과류를 뿌려 꿀을 찍어먹어도 별미!
만두피에 싸먹는 간편 팔절판

구절판의 식기는 주로 옻칠을 하고 자개를 박아 다양한 문양으로 아름답게 만든 목공예품으로, 최근에는 도자기나 유리·플라스틱·은 등으로 다양하게 만들고 있다. 구절판은 주안상이나 다과상에도 이용되고 있다. 주안상에는 생률·호두·은행·대추·잣·땅콩·곶감 등의 마른안주를 담고, 다과상에는 각종 강정·정과·다식·숙실과 등을 색을 맞추어 담는다. 특히 이것을 건구절판이라고 한다.

만두피에 싸먹는 간편 팔절판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구절판(九節板)) 본문 중

한식 쌈 구절판은 아홉 칸 목기에 아홉 가지 재료를 담은 한국 고유 음식으로, 궁실이나 반가에서 유두절의 시절식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구절판은 둘레의 여덟 칸에 여덟 가지 재료를 담고, 가운데 둥근 칸에 밀전병을 담아 음식을 골고루 집어 밀전병에 싸서 먹는 음식이다. 이 레시피는 구절판에서 고기를 생략하고, 밀전병 대신 집 근처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만두피를 활용한 방법이다.

조리방법

    팔절판 만들기
    난이도 - 별 다섯개중 세개 / 조리시간: 50분 / 재료: 계란 3개, 당근 1/2개, 파프리카 1개, 적색양배추, 팽이버섯, 쑥갓, 깻잎, 소금, 밀가루 1컵, 식용유, 연겨자
    1. 파프리카, 당근, 양배추, 팽이버섯 등 재료를 하나씩 손질한다.
    2. 야채는 4cm 길이로 잘라 얇게 썬다.
    3. 기름을 두른 프라이팬에 야채를 볶는다.
    4. 계란은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하여 얇게 부치고 4cm 길이로 채를 썬다.
    5. 팬에 기름을 두르고 만두피를 굽는다.
    6. 만두피를 가운데 놓고 준비한 속 재료를 둘레에 담는다.

    TIP.
    팔절판에 곁들일 겨자소스 간편하게 만들기,
    시판 연겨자와 물을 1:1 비율로 섞고, 설탕한스푼과 식초 한 방울을 넣어 섞으면 완성!
자료 출처(발췌 및 재구성)
  • <어쩌면 이미 알다시미, 세시풍속 vol.1 원형들> 中
  • ‘도전! 동그란 절기음식’ ⓒ 2022,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빠른 이동 메뉴
  • 주소 : (03060) 서울시 종로구 종로구 율곡로 33 안국빌딩 7층
Copyright © KCDF.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