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놀이 현대화 콘텐츠

남승도
등록일2022-02-16 조회수516
방에서 떠나는 팔도 명승지 유람, 남승도
방에서 떠나는 팔도 명승지 유람, 남승도
유래

남승도는 ‘명승지를 여행하는 놀이판“라는 뜻으로, 넓은 종이에 전국의 명승지(이름난 경치)를 써 놓고 윤목이나 윷가락을 굴려 나오는 끗수나 사위에 따라 칸을 옮겨가는 여행 놀이다. ‘승람도’라고도 부른다. 남승도를 통해 우리나라 명승고적을 학습할 수 있으며, 자연스럽게 국토지리와 풍토·산물 등을 익힐 수 있다.

조선 초기에는 『세종실록지리지』, 『동국여지승람』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전국 단위 규모의 지리 서적들이 많이 발간되었고, 조선 말기에 이르기까지 계속 수정·보충되었다. 당시 양반 계층은 후대들이 이러한 지리 관련 서적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울 교육용 놀이법을 고민했다고 한다. 하여 한자를 천여 자 정도 익히게 된 아이들에게는 남승도놀이를 본격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돕는 사전 훈련과정의 ‘고을모둠’ 놀이를 가르쳐 장려했고, 이후 나이가 조금 더 들어 한문 지식이 발전하면 남승도를 장려했다고 전해진다.

청구남승도(국립민속박물관 소장)

청구남승도(국립민속박물관 소장)

놀이방법

놀이판은 사방 1미터 정도의 크기로, 종이에 네모 칸을 가득 그리고 칸마다 명승지 이름을 적었다. 각각의 명승지에는 1에서 5 또는 6까지의 숫자나 도·개·걸·윷·모를 표기하고, 그 밑에 끗수에 맞춰 움직일 여행지를 밝혀 놓았다. 놀이판 중앙에 ‘한양’이 있고 그 둘레로 한양에서 가까운 지역부터 전국 팔도의 명승지가 펼쳐진다. 한양에서 출발해서 전국을 한 바퀴 돈 후 먼저 한양으로 돌아오면 이긴다. 5~6명이 모여 하는 놀이로, 출발 전에 시인·한량·미인·승려·어부 중에서 자신의 신분을 정하며, 윤목을 굴려 나오는 숫자만큼 이동한다. 특정한 칸에서는 미리 정한 신분에 따라 특혜나 제약을 받는다.

남승도
전통놀이 현대화 콘텐츠 <남승도>

경복궁에서 출발해 전국을 유람한 후 먼저 종묘에 도착하면 이기는 방식이며, 참가자들의 직업은 현대에 맞게 과학자·농부·무용수·시인·요리사·의사로 변경했다. 말판 앞면은 전통 방식대로 네모 칸을 옮겨가며 명승지를 유람하는 형식이고 뒷면은 지도상에 각 명승지의 위치와 특징을 표시해 놀이로 지리 감각을 키울 수 있도록 구성했다.

  • 구성 : 말판 1개(접이식), 말 6개, 윤목 1개, 설명서 1장, 가방 1개
  • 소재 : 나무, 종이, 아크릴, 타포린
전통놀이 체험 영상
전통놀이 현대화 콘텐츠 <남승도>

※ 공진원 채널 내 해당 영상으로 연동 발행

참고문헌

한국민속대백과사전, “승람도놀이”, folkency.nfm.go.kr, 2021.12.03

이전글
산가지
다음글
팽이

바로가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