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생활문화

  • Print

생활문화공간

화암사에서는 더 특이한 방식이 쓰였다. 건물과 건물 사이에 난 틈을 문으로 활용한 젓이다 해탈문을 지나면 건물 사이로 좁은 골목길 같은 통로가 만들어져 있다. 이 골목길도 또 하나의 문이다. 골목길 문을 통해 대웅전이 저 멀리 조금 모습을 보인다. 이 누하를 통해 대웅전을 살짝 보는 것과 유사한 방식이다. 명암의 대비를 통한 극적 효과를 노린 점도 유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