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문화소식

  • Print

문화소식

전통문화소식 상세보기

국립고궁박물관, 온라인 행사로 ‘ 궁중 유물 새겨진 조명등 ’ 증정

조회수:
79
작성일
2020-11-19

- 박물관 온라인 구독자 대상 궁중음악 퀴즈 정답자 200명 / 11.20.~22.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은 조선왕실의 궁중음악과 악기를 소개하고, 문화 상품을 증정하는 온라인 문화행사 ‘슬기로운 궁중음악 탐구생활’을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 사회관계망서비스(인스타그램) 구독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 국립고궁박물관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gogungmuseum

 

  이번 온라인 행사는 행사당일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궁중음악에 대한 퀴즈를 푼 정답자 중 200명을 추첨해 우편으로 조명등을 증정한다. 이번 상품은 조선왕실 궁중악기인 어(敔)를 활용해 제작한 조명등과 지난 9월 국민생각함, 광화문 1번가에서 투표결과 가장 호응도가 높았던 6월 문화행사 상품인 사각유리등이 새겨진 조명등 중에 1종을 증정한다..
* 어(敔): 호랑이를 본뜬 모양의 등줄기에 톱날처럼 생긴 톱니가 있는 타악기. 음악의 끝을 알림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과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2-3701-7500)로 문의하면 된다.

 

  참고로, 궁중음악은 예(禮)와 악(樂)의 조화를 바탕으로 하였는데, 조선왕실에서는 잔치, 제례, 왕의 행차 등 각종 의례가 행해질 때마다 그 절차에 맞는 음악을 연주했다. 그리고 어(敔), 편경(編磬), 특경(特磬), 축(柷) 등 다양한 악기들이 왕실의례에 사용되었다. 현재 국립고궁박물관 지하 전시실에서 조선왕실 의례에 사용되었던 궁중악기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 편경(編磬): 돌로 만든 타악기. 편종과 함께 아악·당악에 쓰임
* 특경(特磬): 나무틀에 돌을 매달아 만든 타악기. 아악에 쓰임
* 축(柷): 네모난 나무통 위에 구멍을 뚫어 나무 방망이로 내리치는 타악기. 아악 연주의 시작을 알림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번 온라인 행사를 통해 국민이 궁중음악과 궁중음악에 쓰였던 악기들을 더욱 친근하게 여기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앞으로도 전시 내용이나 소장품과 관련된 행사들을 기획하여 더 많은 국민에게 더 큰 관심과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안내 홍보물

​<안내 홍보물>

 
출처: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