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탐미

한식.탐미 9편- “한식, 음식 아닌 문화로 알린다” 소반 주제로 한상차림에 담긴 한국 문화 홍보
등록일2023-11-21 조회수372
한식.탐미(探美.耽味)
한식은 지금 세계 미식의 흐름을 이끄는 트렌드의 중심에 있다.

바야흐로 K-컬처의 시대라고 할 수 있는 요즘, 외국인들에게 한국하면 떠오르는 것이 무엇인지 묻는다면 K-팝, K-드라마와 함께 세손가락 안에 꼽히는 것이 있다. 바로 한식이다. 비빔밥, 불고기, 김치 등 전통적으로 유명한 음식부터 치킨, 삼겹살 등 K-콘텐츠에 힘입어 소위 핫해진 음식까지, 한식은 지금 세계 미식의 흐름을 이끄는 트렌드의 중심에 있다.

이러한 인기 덕분에 최근 SNS에서도 외국인이 한식을 만들어 먹는 영상을 쉽게 볼 수 있다. 떡볶이처럼 비교적 간단한 요리는 물론이고, 한국인도 만들기 힘든 잡채나 갈비찜 등 다양한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 하지만 이러한 영상을 볼 때면 뿌듯한 마음 한편에 묘한 불편함이 생기기도 하는데, 그 이유는 아마도 그들이 대부분 그 음식 하나만 만들어 먹기 때문일 것이다.

본래 한식의 토대는 밥과 찬으로 구성된 한상차림에 있다. 소반에 밥을 주식으로 하고 반찬을 부식으로 구성하여 한상차림을 낸 것이 우리의 반상(飯床) 문화다. 소반은 식기를 받치거나 식사할 때 사용하는 1인 상으로 한국의 좌식 생활 및 문화와도 깊은 관련이 있다. 산업화의 영향으로 식탁과 같은 하나의 상에 둘러앉아 음식을 공유하는 방식이 일반적인 식사 문화로 바뀌었지만, 여전히 모든 음식을 한 상에 차려내 즐기는 한상차림은 한식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사진 좌)밥푸고 상차리기(독일 함부르크민족학박물관), (사진 우)신부안석 (독일 함부르크민족학박물관)(사진 좌)밥푸고 상차리기(독일 함부르크민족학박물관)
(사진 우)신부안석 (독일 함부르크민족학박물관)

 

한식을 통해 한국 의식주 생활문화의 총체를 알리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장동광)에서 추진하는 ‘한식문화 홍보 캠페인’은 이러한 한식의 토대에 집중했다. 한식을 음식 그 자체뿐만 아니라, 의식주 생활문화의 총체라는 관점에서 알리기 위해 2021년 2022년에는 미식의 도시 프랑스 파리와 미국 뉴욕에서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2023년에는 정성과 멋을 담은 소반을 주제로, ‘HANSIK: That’s SOBAN’이라는 명칭 하에 캠페인이 진행됐다. 이탈리아 밀라노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현지인 90여명을 대상으로 한식문화교실을 진행하고, 소반을 비롯한 보자기, 유기, 옹기그릇 등 한식을 둘러싼 다양한 문화를 소개했다.  

그간 한식문화 홍보는 단일 메뉴의 레시피와 전통적인 고유성을 알리는 것에 국한되어 있다는 아쉬움이 많았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현지 식재료와 조화를 이루는 한식의 창의력과 함께 소반과 한식기에서 비롯된 한국의 멋, 한상차림에서 비롯된 문화까지 함께 알리고자 하는 모습이 보였다.  


사진)이탈리아 밀라노 잇탈리(EATALY)에서 진행된 한식문화교실에 소개된 한상차림 전시사진)이탈리아 밀라노 잇탈리(EATALY)에서 진행된 한식문화교실에 소개된 한상차림 전시

 

 

특히 4월 이탈리아 밀라노 시내 식문화센터 잇탈리(EATALY)에서 열린 한식문화교실은 이탈리아 현지 식재료인 ‘병아리콩’을 활용한 콩국수 만들기로 현지인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병아리콩국수와 함께 산적 꼬치, 약과로 구성된 한상차림을 선보이고 시식하게 함으로써 맛과 건강에 관심이 많은 이탈리아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행사에 참가한 참가자는 “쉽게 구할 수 있는 식재료로 이렇게 다양하고 흥미로운 맛을 낼 수 있는 한식의 다채로움에 매료되었다”, “영양적인 면에서도 훌륭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한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 좌)이탈리아 밀라노 잇탈리(EATALY)에서 진행된 한식문화교실, (사진 우)이탈리아 현지 식재료로 완성된 한상차림 사진 좌)이탈리아 밀라노 잇탈리(EATALY)에서 진행된 한식문화교실
사진 우)이탈리아 현지 식재료로 완성된 한상차림
 

 

9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한식문화 교실 또한 성황리에 진행됐다. 자카르타 남부의 알몬주끼니(ALMOND ZUCCHINI)에서 진행된 교실에서는 인도네시아 전통 소스인 삼발소스로 만든 닭강정을 메인 메뉴로, 궁중떡볶이와 겉절이를 선보였다. 행사에는 자카르타 주립대학교 요리학과 학생들 및 음식 관련 인플루언서 등 음식에 조예가 깊은 전문가들이 참석해 한식을 경험했다. 참석자들은 고추장, 간장뿐만 아니라 삼발소스와 같은 새로운 맛과도 조화롭게 어울리는 한식의 유연성에 감탄함과 동시에 정성 가득한 한상차림의 매력에 푹 빠졌다는 후문이다.

 

자카르타 알몬주끼니(ALMOND ZUCCHINI)에서 진행된 한식문화교실, 사진 우)직접 한상차림을 차려보는 현지 참석자들 사진 좌)자카르타 알몬주끼니(ALMOND ZUCCHINI)에서 진행된 한식문화교실
사진 우)직접 한상차림을 차려보는 현지 참석자들
 

 

캠페인을 진행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식문화를 알면 그 나라의 문화가 보인다는 말처럼, 한식은 음식을 즐기는 절차와 방식, 시공간적 환경 등 오랜 시간에 걸쳐 축적된 한국인의 문화임을 알리고 싶었다”라며, “앞으로도 한식문화에 깃든 가치와 아름다움을 세계인에게 알리는 의미 있는 일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현지 참석자가 차려낸 한상차림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현지 참석자가 차려낸 한상차림

빠른 이동 메뉴
  • 주소 : (03060) 서울시 종로구 종로구 율곡로 33 안국빌딩 7층
Copyright © KCDF.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