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문화뉴스

미래 고고학 인력 양성 위한 ‘2022년 여름 발굴캠프’ 종료
등록일 2022-07-08 조회수76

국립문화재연구원, 대학생 40명 대상 3주간 발굴현장 실습 과정 제공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김연수)은 전국 20개 대학에서 모인 40명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지난 6월 21일부터 7월 8일까지 3주에 걸쳐 연구원과 6개 지방 문화재연구소의 중요 유적 발굴현장에서 ‘2022년 여름 발굴캠프’를 진행하고, 8일 오후 2시 연구원 분석정보관에서 수료식을 개최한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여름 발굴캠프’에서는 발굴조사 관련 제도의 이해 등 기초적인 이론 교육과 현장 조사를 위한 디지털장비 활용 방법, 고지형 및 고환경 분석과 관련한 전문 교육이 1주간 진행되었다. 이어서 ▲ 경주 쪽샘지구 44호 적석목곽묘, ▲ 경주 월성, ▲ 부여 왕릉원, ▲ 김해 봉황동 유적, ▲ 함안 가야리 유적, ▲ 충주 누암리 고분군, ▲ 칠금동 제철 유적, ▲ 서울 풍납토성, ▲ 서울 경복궁, ▲파주 육계토성 등 국립문화재연구원이 시행하는 10개 중요 유적 발굴현장에서 조사 과정 전반을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는 실습이 2주간 진행되었다.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김길식 한국고고학회장과 함께 발굴캠프 교육을 무사히 마친 참가자들을 격려하고, 김연수 국립문화재연구원장은 참가자 전원에게 수료증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어서 국립문화재연구원, 한국고고학회, 참가자들이 발굴캠프 참가 소감과 개선점 등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나누는 간담회가 진행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미래 고고학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앞으로도 이와 같은 체험 교육프로그램이 더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한국고고학회 등 관련 학계와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유적 발굴조사 방법 실습 모습

​<유적 발굴조사 방법 실습>

 
출처: 문화재청

바로가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