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국보와 보물

1161년 송(宋)나라 천로(川老)가 금강경(金剛經)을 해설하고 칭송하는 글(송:頌)을 붙인 것이다. 금강경은 금강석처럼 단단한 지혜의 가르침이라는 뜻이며, 정식 명칭은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密經)"이다. 이 판본은 중국 송(宋) 본을 바탕으로 중간(重刊)한 것이다. 발문(跋文)은 이색(李穡, 1328~1396)이 지었다. 고려 우왕 13년 진원군(晉原君) 유구(柳?)와 진천군(晉川君) 강인부(姜仁富)가 우왕의 왕비에게 청하여 간행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