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문화공감

  • Print

국보와 보물

천마도는 말의 안장 양쪽에 달아 늘어뜨리는 장니(말다래)에 그려진 그림이다. 1973년 경주 천마총에서 발견되었다. 천마도가 그려져 있는 바탕판은 자작나무 껍질을 두 겹 겹치고 가장자리에 가죽과 비단을 대어 만들었다. 화면의 중앙에는 흰색으로 천마가 그려져 있고, 테두리는 흰색, 붉은색, 검은색의 덩굴무늬로 장식되었다. 천마는 꼬리를 세우고 하늘을 달리는 모습으로, 다리 앞뒤에 고리모양의 돌기가 나와 있고, 혀를 내민 듯한 입의 모습은 신비로운 기운을 보여 준다. 흰색의 천마가 죽은 사람을 하늘 세계로 실어 나르는 역할이었음을 짐작하게 한다. 신라 회화로서 현재까지 남아있는 매우 드문 작품으로 그 가치가 매우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