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포털
검색 열기,닫기

문화공감

  • Print

본문시작

전통숙박체험

치암고택은 경상북도 안동시 안막동에 위치한 곳으로 조선 고종때 언양현감과 홍문관 교리를 역임한 바 있는 치암 이만현의 고택으로 그는 퇴계 선생의 11대손이며 이 집은 처음에 도산면 원촌리에 있었으나 안동댐 수몰 지역으로 인하여 1976년 이곳으로 이전하였다. 치암고택은 본채 건물이 22칸의 기와집으로 5간의 솟을 대문과 바깥채가 있다. 안채보다 사랑채가 더 높으며 사랑채의 좌우가 맞배지붕과 팔작지붕의 특이한 형태로 남아있어 한옥의 아름다움을 발산하고 있다. 치암고택은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1호로 지정 받았으며 지금은 고택을 체험하고자 하는 방문객들에게 숙박장소로 제공되고 있다. 성명재, 경업재, 낙성당 등의 사랑채를 이용할 수 있는데 큰 방인 바깥채는 주방이 있고 텔레비전과 에어컨 그리고 개별 화장실이 잘 마련되어 있어 하룻밤 숙박하기에 좋은 곳이다. 진실되고 거짓 없는 마음을 갖자는 사랑방 아랫방 성명재는 온돌바닥으로 한옥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방으로 하룻밤 묵기에 편하고 사랑방 윗방의 경업재는 욕심을 버리고 항상 경건한 태도를 유지하자는 뜻으로 숙박손님들에게 인기 있는 방이다. 또 문간채의 일건재와 석척재, 학구재는 치암고택의 안과 밖을 구분하는 경계부분에 자리잡고 있어 주변의 경관과 고택의 아름다움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본채 동쪽에 자리하고 있는 잠룡당은 작은 연못 이름으로 용이 되어 하늘을 나르는 것과 같이 군자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자는 말이다. 아담한 정원에 각종 화초가 아름답게 피고 푸르름이 가득한 주변 산세와 고택은 조화롭게 배치되어 마당과 후원을 산책하듯 둘러보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역사체험도 함께할 수 있어 숙박지로 괜찮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