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문화공감

  • Print

장인

 옹기는 질그릇(진흙만으로 반죽해 구운 후 잿물을 입히지 않아 윤이 나지 않는 그릇)과 오지그릇(질그릇에 잿물을 입혀 구워 윤이 나고 단단한 그릇)을 총칭하는 말이었으나 근대 이후 질그릇의 사용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오지그릇을 지칭하는 말로 바뀌게 되었다. 한자로는 ‘甕’ 또는 ‘瓮’이라고 쓰고 영문으로는 ‘Onggi’로 표기한다. ‘옹(瓮)’이라는 단어가 문헌에 처음으로 보이는 것은 [삼국유사] ‘기이편’ 혜공왕조에 “천구성이 동루 남쪽에 떨어졌는데, 그 머리가 독처럼 생겼고...”라는 내용으로 그릇으로서의 옹기를 언급한 것이 아닌 하늘에서 떨어진 유성의 크기를 항아리에 비유한 언급이 있다. 옹기는 기형에 따라 옹(甕)·항(缸)·호(壺)·앙·병(甁) 등으로 분류된다. ‘옹’ 중에서 가장 큰 것은 ‘대옹(大甕)’ 또는 ‘큰독’이라 하고, ‘딜리골독’이라고도 부른다. 항아리는 ‘옹’보다는 작은 크기이며, 최세진이 지은 [훈몽자회]에 따르면 “키가 크면 ‘병’이고 목이 낮으면 ‘호’라 부른다 하였다. ‘앙’은 동이로, ‘분(盆)’이라고도 부르며 ‘부(缶)’와도 같은 의미이다. 큰 형태의 동이로 항아리보다 키가 작고 퉁퉁한 두멍이 있는데, 이는 지방에 따라 ‘드므’라 부르기도 한다. 북부지방의 두멍은 입이 점차 좁아지는 형태이고 남부지방의 것은 비교적 입이 넓다.


 옹기의 이름은 그 역사만큼이나 용도에 따라 종류도 다양하고 지역마다 특징 있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 임진왜란 이후 밥을 담아 먹는 하얀 막사발과 함께 질그릇에 흑갈유의 잿물을 입힌, 생활용기로서의 옹기가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본래 옹기는 그 쓰임새를 정해 놓고 만들었다기보다는 사용하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쓰였다. 청자나 백자는 장식적인 그릇인 반면 옹기는 실용적인 그릇이었다. 주거 공간의 배치에 따라 옹기는 부엌·곳간·장독대 등에 놓이는데, 대개 쓰임새가 그 놓여진 공간의 용도와 일치하게 된다. 그 쓰임새에 따라 대개 보관용, 운반용, 제조용, 생활용, 민간신앙용 등으로 나눠 볼 수 있다. 보관용(저장용) 옹기는 발효식품을 저장해 두는 식생활 용기로, 농경사회에서 곡식이나 씨앗을 보관하는 용기로 적합했다. 간장, 된장, 고추장 등의 장류를 비롯하여 여러 종류의 김치를 저장하는데 필요한 항아리와 쌀독, 물독, 씨앗단지 등이 있으며, 양념단지, 간장병, 술병, 수저통, 주전자, 푼주 등이 있다. 운반용 옹기는 집안에서 밖으로, 또는 집 밖에서 안으로 무언가를 운반할 때에 필요한 옹기였다. 우물에서 물을 길어 와 나르던 동이나 술을 담아 운반했던 술병, 물이나 술, 분뇨 등을 담아 운반했던 물장군, 술장군, 오줌장군, 똥장군 등이 있다. 물이 귀한 제주도에서는 물을 길어 운반했던 허벅이 있다. 제조용 옹기는 주로 음식을 만드는데 쓰였으나 간혹 의료용으로 사용된 것도 있다. 떡을 찔 때 사용되는 떡시루, 소주를 내릴 때 쓰는 소줏고리, 콩나물을 길렀던 콩나물시루, 식초를 만들어 담는 식초병, 마늘이나 고추를 갈던 확과 확독 등이 있으며 밥이나 국을 끓이던 옹기솥과 뚝배기, 새우나 멸치 등 어패류의 살이나 내장을 담아 발효시키는 젓갈독 등이 있다. 의료용으로는 한약을 달이던 약탕기, 부황을 뜰 때 사용하던 부황단지가 있으며, 뜸돌, 약연 등이 있다. 일상 생활용 옹기로는 불을 밝히는 등잔과 호롱, 방안에서 사용했던 연적, 필세, 필통, 재떨이, 화로, 요강, 다리미받침, 집 처마 밑에 세워진 굴뚝의 연통과 연가가 있다. 민간신앙용으로는 집안을 지키는 가신(家神)을 모시는데 사용되기도 했다. 성주단지는 집안의 가신으로 집을 지켜 주는 성주를 모시며, 조상단지는 종가집에서 조상신을 모셔 놓기 위해 사용했던 단지이다. 업단지는 재산운을 관장하는 업을 모시던 단지로 쌀이나 뱀·두꺼비 등을 신으로 믿었다. 이 밖에 풍년을 기원하며 농업신을 모신 용(龍)단지나 사람의 수명을 관장하는 칠성신(七星神)을 위해 장독대에 정화수를 올려 놓고 식구들의 건강을 기원하던 칠성단지 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