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문화공감

  • Print

장인

한지(韓紙)는 백지라고도 한다. 그 빛깔이 희고 고와 흰백(白)자를 써서 백지(白紙)라고도 하지만, 한 장의 종이를 만들려면 만드는 사람의 손이 아흔 아홉 번 가고 사용하는 사람의 손이 백 번째로 간다고 하여 일백백(百)자를 써서 백지(百紙)라고도 한다. 종이의 기원은 서기 105년 중국 후한시대의 채륜이 넝마를 찧어 만든 종이인 “채후지”가 인류 최초의 종이로 알려져 왔으나 최근 중국의 전한시대 유적에서 다수의 종이가 출토되어 채륜시대보다 200여 년 전에 이미 종이가 만들어지고 있었음이 밝혀지게 되었다. 이들 출토 종이는 모두 넝마를 원료로 한 마지(麻紙)였다.



 종이의 제조법이 우리나라에 전래된 시기는 명확한 기록이 없어 알 수 없으나, 대략 2세기경에서 6세기 사이로 보고 있으며, 이는 학자들마다 의견이 다르다. 최소 7세기 초인 삼국시대에 제지기술이 한반도에 보편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통일신라시대는 닥섬유로 만든 종이가 우리 종이로 정착된 시기로 볼 수 있는데, 당시의 종이를 계림지(鷄林紙)라고 불렀다. 우리 종이의 발전기라고 할 수 있는 고려시대는 각종 서적의 출판이 활발해졌으며 팔만대장경, 속장경 간행 등 거대한 인쇄사업이 반복되었다. 이 시대 만들어진 고려지(高麗紙)는 질기기로 유명하여 중국에서는 고려피지(高麗皮紙)라는 별칭으로 불렀으며 원나라가 고려에 요구한 물품 가운데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그 우수성이 입증된다.


 조선전기는 우리나라 제지 기술의 완성 단계로 활자 인쇄술의 발달이 종이의 수요 증가를 가져와 제지업이 국가의 주요 산업으로 정착하게 되었다. 그러나 조선후기에 이르러 계속되는 외침과 삼정의 문란 등은 제지업 기반의 붕괴를 초래했으며 국영 제지산업 기반이 붕괴되고 조선시대 말까지 국가 수요의 종이 공급이 대부분 사찰제지업에 의존하게 되었다. 이후 조선시대 말엽 일본을 통해 서양식 기계로 제조한 종이가 수입되고 그간의 전통적인 종이를 “한지”라 하여 서양의 기계지인 “양지”와 구분하여 부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