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장인

 오랜 옛날 중국민족은 우리 민족을 동이족(東夷族)이라 불렀다. 동이(東夷)의 의미는 ‘동쪽에 활을 잘 쏘는 민족’이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그만큼 중국 민족이 보기에도 우리 민족의 상징을 활과 연관시킬 만큼 궁시(弓矢)는 우리에게 생활의 방편이자 생존의 수단으로 중시되었던 것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궁시가 석기시대부터 생활수단으로 개발되어 점차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무기로 발달한 점은 다른 나라와 별 차이가 없다. 그러나 모양이나 종류, 그리고 사법(射法)에서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화살의 경우 신석기 시대 활촉이 남아 있는데 제작기술에 따라 타제석촉과 마제석촉으로 구분된다. 청동기시대에는 이전시대의 생활도구로서 유용성보다는 전통용 무기로서 크게 쓰이게 되었는데 화살대나 화살 깃은 남아있지 않아 실체를 알 수 없고 다만 화살촉이 여러 유적에서 발견되고 있다. 이 시기의 화살촉은 신석기시대 수렵용으로 쓰인 화살촉에 비해 크고 무거워졌으며 활의 강도도 높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원거리 사격이 보다 용이해지는 기술력도 축적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서 궁시가 크게 발전한 시기는 삼국시대였다. 삼국시대는 고대사회로 정복전쟁이 빈번히 일어났고 이에 따라 크게 발달한 것이 무기였다.


 삼국시대에 들어서 비로소 각궁이 등장하며 삼국 중에서 가장 먼저 각궁을 사용한 나라가 고구려였다. 고구려의 유물과 고분벽화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백제에서도 근초고왕이 일본사신이 방문하였을 때 각궁전(角弓箭)을 내렸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각궁을 사용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다. 화살도 고구려와 마찬가지로 활촉, 화살대, 화살깃 등으로 이루어졌는데 유물이 없어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는 없다. [고려사]의 기록에 의하면 각궁은 산뽕나무를 기본으로 하고 소뿔, 심줄, 아교, 실, 철들을 사용하여 제조하였으며, 화살은 재료와 용도, 모양과 특색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나타나고 있다. 재료면에서 보면 죽전(竹箭), 유엽전(柳葉箭), 목전(木箭) 등이 있고, 모양에 따라 세전(細箭), 대우전(大羽箭), 효자전(哮子箭) 등이 있으며, 성능면에서 독전(毒箭), 병전(兵箭), 화전(火箭) 등이 있었다. 유엽전은 버들가지로 만든 화살대에 버들잎 모양의 화살촉을 박은 것으로 태조 이성계에 의해 전투용으로 사용된 기록이 있다. 유엽전을 각궁에 걸어서 쏘면 120보 정도 멀리 나가는데 명중률이 아주 높았다고 한다. 목전은 호시라고도 하는데 외국에 수출까지 하였다고 한다. 조선전기에는 세종조 이후 화약무기가 크게 보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화약무기의 여러 가지 결함을 보완시켜 줄 수 있는 장점을 보유하고 있었기에 전통병기로서 궁시에 의존도는 조금도 줄어들지 않았다. 또한, 조선왕조가 현실적으로는 문치주의적인 경향을 보이고 있었지만 이념상으로는 문무양반체계였기에 문무겸전을 이상적인 덕목으로 내세워 활쏘기 등을 강조하였으며 왕실에서도 궁술을 중요시 하였다. 활쏘기는 조선시대에 있어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가장 성행했던 신체활동이자 사회적 체육이었던 것이다.


조선왕조는 활쏘기를 의례화하는 한편, 이에 대한 시행절차와 방법을 제도적으로 정비하였는데, 바로 대사례(大射禮)와 향사례(鄕射禮)가 그것이다. 대사례는 조선시대 임금이 성균관에 거둥하여 옛 성인에게 제향하고 활을 쏘던 예(禮)로서 군신, 상하간의 명분의식을 일체화시켜 통치 질서의 확립과 국가의 안녕을 도모하고자 시행되었던 의례였다. 지방의 양반들은 지방의 유향소를 중심으로 향악과 취지가 비슷한 향사례를 향음주례(鄕飮酒禮)와 함께 실행함으로써 사족간의 친목도모와 함께 유교적 덕목인 장유(長幼)의 서(序)를 밝히는 수단으로 시행하였다. 그러나 궁시는 무엇보다 무기로서의 역할이 가장 중요했는데 이에 따라 중앙에 군기감을 설치하고 궁시 제조 장인들을 공장안에 등록시켜 각종 궁시를 제조하게 하였다. 이들은 다른 장인들에 비하여 우대되어 명칭도 궁인(弓人, 활을 만드는 장인), 시인(矢人, 화살을 만드는 장인)으로 불렸다. 화살의 경우 옛날부터 명칭이 전(箭), 시(矢), 촉으로 혼용되며 사용되었는데 화살은 화살대와 화살촉, 시위에 화살을 걸고 쏠 수 있도록 凹형으로 만든 오늬, 화살이 시위를 떠나서 날아갈 때 일정한 방향을 유지시키기 위한 깃으로 구성되었다. 조선시대에 이런 화살은 목전, 예전, 편전, 대우전, 장군전, 세전, 유엽전 등의 8가지가 있었다.


 화살 중 특히 주목되는 것이 편전인데 편전은 화살의 크기가 작아 일명 애기살이라고도 한다. 살대의 길이가 1자 2치로 조선시대 화살 가운데 가장 작은 화살이었는데 관통력이 높고 화살의 길이가 짧아 적이 발사 시 필요한 통아가 없으면 되쏠 수 없다는 이유로 조선의 병기 가운데 가장 중요한 비밀병기였다. 임진왜란 중에는 궁시전략의 일환으로 독화살이 개발되었는데 화살촉에 치명적인 독약을 발라서 발사함으로써 살상효과를 증진시키는 것이었다. 그러나 명나라 군에서 독약의 제조법의 공개를 꺼려 임진왜란이 끝난 선조34년(1601)에야 개발하게 되었다. 임진왜란을 거치며 조총의 위력에 무기로서의 중요성이 약화되긴 하였지만 꾸준히 다양화하였다. 화살은 조선후기에 들어 유엽전이 크게 부각되었는데 가벼워 누구나 쉽게 쏠 수 있어 군사를 끌어 모으기가 쉬워졌던 이유였다. 즉 군사확보를 위한 방법의 하나로 유엽전이 활발히 사용되었던 것이다. 유엽전은 철촉으로 만들어진 화살로 화살촉의 모양이 마치 버드나무의 잎과 같다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이후 유엽전은 무과가 폐지된 갑오개혁 이후 전국에 운동을 목적으로 한 활터가 많이 생기면서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죽시(竹矢)의 모습으로 남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