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장인

궁시장(弓矢匠)은 활과 화살을 만드는 장인이다. 활을 만드는 장인은 궁장(弓匠), 화살을 만드는 장인은 시장(矢匠)이라 한다. 활은 대나 나무를 반달모양으로 휘어서 두 끝에다 시위를 걸고 화살을 활 위에 걸어 당겼다 놓으면 줄의 탄력을 받아 화살이 튀어나가는 무기로, 선사시대부터 화약병기가 출현한 이후에까지 사용해왔다. 전통무기이면서 사냥에 필요한 도구였던 활은 선사시대부터 중요하게 여겨졌다. 우리나라에서는 중석기시대의 세석기류 중 화살촉이 출토되어 활이 이미 원시사회에서 널리 쓰인 수렵도구였음을 알 수 있다. 또 근대 화약병기가 발명된 이후까지도 화약으로 추진되는 화살이 만들어지면서 근대에도 사용된 무기이기도 하며 현대에 들어서는 심신단련에 좋은 운동으로 널리 보급되기도 하였다.


 우리 한민족을 말하는 동이족이란 중화(中華) 동쪽에 사는 오랑캐가 아니라, ‘이(夷)’자의 파자[破字 : 한자의 자획을 풀어 나눔]가 ‘큰 대(大)’와 ‘활 궁(弓)’임이 말해주듯 ‘동쪽의 큰 활잡이’, 곧 대궁인(大弓人)이란 뜻으로 풀이된다. 유물과 문헌을 통해 우리 활의 역사는 대략 3,000년 전후로 추정된다. 그러나 활이 나무나 뿔·뼈 같은 유기물로 만들어졌던 관계로 오랜 세월이 흐르면서 썩어 없어졌기 때문에 선사시대의 활의 형태를 알 수 있는 유물은 전해지지 않는다. 활은 그 모양에 따라 직궁(直弓)과 만궁(彎弓)으로 나누고 재료의 쓰임에 따라 목궁·각궁·철궁·철태궁(鐵胎弓) 등으로 나누며 재료의 수에 따라 단일궁(單一弓)·복합궁(複合弓), 크기에 따라 장궁(長弓)·단궁(短弓), 세기에 따라 강궁(强弓)·연궁(軟弓), 용도에 따라서 예궁(禮弓)·정량궁(正兩弓) 등과 활의 장식에 따라 붉은 칠을 한 동궁(?弓)과 검은 칠을 한 노궁(蘆弓) 등으로 분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