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공감

검색어 입력
  • Print

본문시작

장인

 각자장(刻字匠)이란 목판에 글자를 새기는 기능을 가진 장인을 말한다. 각자는 크게 두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 인쇄를 목적으로 글자를 좌우 바꾸어 새기는 반서각(反書刻)과 공공 건물이나 사찰, 재실에 거는 현판용으로 글자를 목판에 그대로 붙여 새기는 정서각(正書刻)이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목판본은 신라 경덕왕 10년(751)에 만든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이다. 이러한 신라의 목판 인쇄술을 바탕으로 하여 고려시대에는 사찰을 중심으로 경전이나 고승들의 문집과 저술의 간행이 성행하여 목판 인쇄의 전성기를 이루었다. 조선시대에도 고려의 목판 인쇄술은 그대로 전래되어 [훈민정음]을 비롯한 많은 목판 인쇄물이 간행되었다.


 목판 인쇄에 사용되는 책판은 대추나무, 배나무, 가래나무, 박달나무, 자작나무 등이 좋다. 대추나무는 단단하고 벌레가 잘 먹지 않으며, 배나무는 연해서 칼질하기가 쉽고 매끈하다. 각자의 제작과정은 먼저 나무결을 삭히는 연판(鍊板) 과정을 거치는데 바닷물에 수년 동안 담가 진을 빼 삭힌 다음 음지에서 말린 뒤 각자를 한다. 각자장의 기량은 각질의 흔적, 글자체의 균형, 잘못된 글자나 글자획이 빠진 것 등으로 가늠할 수 있다. 각자는 금속활자의 발달로 조선시대 후기 이후에는 그 정교함이 부족해지고 근래에 이르러서는 서양인쇄술의 도입으로 급속히 쇠퇴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