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문화공감

  • Print

장인

 속칭 갓으로 불려지는 흑립(黑笠)은 우리 민족을 상징하는 백의(白衣)와 대비되어 조선시대 선비들의 신분을 상징하고 있다. 갓은 고려 시대에 서민들이 즐겨 쓰던 패랭이(平凉子)에서 유래되어 조선시대에는 한층 양식미를 갖춘 공예품으로 발전하였다. 이러한 흑립은 의관의 정제를 중시했던 조선조 선비들이 평상시에 항상 애용하였고 그들의 취향에 따라 갓의 대우가 높아지기도 낮아지기도 하였으며, 양태도 넓어지고 좁아지는 등 시대의 흐름 속에 양식적인 변천을 거듭하였다. 단원 김홍도의 풍속화에 나오는 갓보다는 혜원 신윤복이 그린 갓이 훨씬 풍채가 있어 보인다. 그것은 그들 화가가 가진 필선에 차이도 있겠지만 시대차에 의한 유행의 반영도 배제할 수는 없을 것이다.


 갓이라는 말은 본시 순수한 한국어이다. 갓을 한자로 입(笠), 흑립(黑笠), 칠립(漆笠) 등으로 표기하는 것이 보통인데 검게 칠하여 사용하기 때문에 흑립이요, 옻칠을 하여 견실하게 만들기 때문에 칠립이다. 그러나 이러한 흑립과 칠립의 형태가 언제부터 굳혀진 것인지는 분명치 않다. 근래의 갓은 총대우와 양태에다 성근 명주를 덧씌워 옻칠한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바람이 세찬 해안 주민에 있어서는 총대우에 깁싸개를 하지 않는 음양립을 즐겨 썼다. 갓은 조선시대 말까지 매우 유행하여 성인 남자는 모두 쓰고 다녔으나 한말 개혁 정책으로 단발령이 내려 상투를 베고, 옷에 검은 물감을 뿌려 갓의 사용이 갑자기 저하되고 지금은 사극에서나 볼 수 있게 되었다. 일제 강점기 중엽까지만 해도 전국 어느 곳에서나 만들었는데 그 중에서도 해방 후까지 활발하게 제작이 성행했던 곳은 통영, 예천, 대구, 김천, 김제, 남원 등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