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문화공감

  • Print

한글(국보/보물)

1489년(성종 20) 윤호(尹壕), 임원준(任元濬), 허종(許琮) 등이 왕명을 받아 8권 8책으로 편찬, 간행한 의학서이다. 조선 초기에 간행된 구급방서(救急方書) 중에서 가장 정리가 잘된 책으로, 질병을 중풍, 두통 등 127종으로 나누어서 그 치료 방문을 모아 엮었다. 이 책은 부녀, 아동이라도 이 책을 보고 직접 치료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방문은 물론 병명까지 한글로 언해를 붙여놓았다. 이런 특징은 이전에 간행된 《구급방언해(救急方諺解)》 등의 의학서와 구별되는 점이다. 《구급간이방언해》는 한때 9권으로 간행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성종실록(成宗實錄)》 20년 5월 기사에서 “內醫院提調 領敦寧尹壕等 進新撰救急簡易方九卷”이라는 기록이 있어 이런 추정을 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 책에 실린 허종의 서문에 “書成凡爲卷八 爲門一白十七 命曰救急簡易方(2b)”이라는 내용이 있고 목록에서도 8권으로 나오는 것으로 보아 8권으로 간행된 것이 확실하다. 서문에 나오는 “弘治二年(1489)己酉九月...許琮 敬序”라는 기술에서 1489년 9월에 이 책이 간행된 것을 알 수 있다. 책의 형태를 규장각 소장본(<一? 古 615.135-Y97g>)을 중심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책의 크기는 29.6×19cm이다. 본문의 각 면은 사주단변(四周單邊)에 계선(界線)이 그어져 있다. 변란(邊欄)의 크기는 21.3×14.2cm, 매면 행수는 8행이고 행당 자수는 l7자로 주(注)는 쌍행으로 되어 있다. 판심은 상하내향흑어미(上下內向黑魚尾), 판심서명은 ‘간이방(簡易方)’으로 되어 있다. 원간본은 을해자(乙亥字)로 간행되었는데 현재 전하지 않고 복각한 중간본만 전한다. 《성종실록》 20년 5월에 실린 “壕等啓曰 諸邑難以遍頒 請令道監司 開刊于本道 界首官印行”이라는 기사로 보아 이 중간본이 지방에서 복각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임진왜란 전의 《고사촬요(故事撮要)》에 실린 책판 목록에는 원주, 전주, 남원, 합천, 곤양, 해주 등에 책판이 있었던 것으로 되어 있다. 현재 전하는 중간본은 권1, 권2, 권3, 권6, 권7의 다섯 책이다. 권1은 규장각 일사문고, 권2는 김영탁(金永倬) 씨, 권3은 동국대 도서관, 권6은 한독약품 약사관과 이겸로(李謙魯) 씨, 권7은 고려대 만송문고에 각각 소장되어 있다. 이들은 동일한 판본은 아니지만 임진왜란 이전에 간행된 것으로 추정된다. 권1은 표지에 ‘구급간이방 전(救急簡易方 全)’이라 기록되어 있는데, 이는 후대에 와서 써 붙인 것으로 보인다. 앞에 허종의 서문이 나오고 목록이 권1부터 권8까지 127항에 걸쳐 나열된 후에 권1의 본문이 나온다. 권2는 본문부터 시작되는데, 이중 장51이 낙장이다. 권2는 권1에 비해 책이 매우 낡았지만 모두 을해자본의 복각본으로 자체(字體)가 고르지 못하고 자획(字劃)도 균형이 잡히지 않았다. 권2의 장90, 91은 서체가 다르고 방점표기도 나타나지 않는 점으로 보아 후대에 보완한 것으로 추정된다. 권1의 앞에 총 목차가 수록되어 책의 내용을 알 수 있다. 권1은 ‘중풍’ 등 ‘풍(風), 한(寒), 서(暑), 습(濕)’으로 생기는 질병과 그에 대한 치료방을 15개 부문에 수록하였다. 권2는 ‘두통’ 이하 14개의 부문으로 질병을 구분하여 수록하였다. 권3은 ‘구창(口瘡)’에서 ‘야타소변(夜多小便)’까지 17개 부문, 권4는 ‘퇴산(?疝)’에서 ‘물입이(物入耳)’까지 12개 부문으로 나누어 수록하였다. 권5는 ‘고독(蠱毒)’에서 ‘수족렬(手足裂)’에 이르는 14개 부문, 권6은 ‘골경(骨?)’에서 ‘치반흔(治瘢痕)’까지 22개 부문으로 구분하였다. 권7은 ‘부인문(婦人門)’으로 ‘임신중풍(姙娠中風)’에서 ‘유즙부하(乳汁不下)’까지 13개 부문으로 나누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