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검색 열기,닫기

문화공감

  • Print

한글(국보/보물)

1608년(선조 41) 어의(御醫) 허준(許浚)이 선조의 명을 받아 내의원(內醫院)에서 간행한 부인과 계통의 의서(醫書)이다. 이 책은 잉태(孕胎), 해산(解産), 유아 보호 등 부인과에 관련된 여러 처방과 치료법을 43개 항목으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는데, 1434년(세종 16)에 노중례(盧重禮)가 편찬한 한문본 《태산요록(胎産要錄)》을 개편, 언해한 것이다. 원간본은 불분권(不分卷) 1책(81장)의 활자본(훈련도감자, 내의원 목활자)으로, 국립중앙도서관과 한독의약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1608년의 내사기를 가진 책으로 보물 1088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 활자본을 저본으로 한 목판본도 17세기에 간행되었는데 서울대 규장각과 영남대 도서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권수(卷首)에 〈언해태산집요목록(諺解胎産集要目錄)〉 5장이 있고 본문은 모두 76장이다. 본문의 체재는 한문이 먼저 실리고 그에 대한 언해문이 한 칸 낮추어 실려 있다. 부인과 계통의 의서로는 세종 때의 《산서(産書)》와 《태산요록》, 연산군 때의 《임신최요방(姙娠最要方)》 등이 있었는데, 이 책들은 전부 한문으로 쓰여 있어 부녀자들이 보기에는 어려움이 많았기 때문에 선조가 허준에게 명하여 이 책을 편찬하도록 한 것이다. 이 책에는 잉태를 위한 약의 처방에서부터 산전?산후의 여러 증상과 그에 대한 처방과 치료법, 그리고 유아의 보호와 관련된 여러 처방이 총 43개 항목으로 나뉘어 한문과 언해문으로 나와 있다. 중세국어 시기 이래의 언해문에는 한자어를 표기하기 위해 한자를 언해문에 섞어 쓰는 것이 일반적이었는데, 이 책의 언해문에는 한자를 전혀 쓰지 않고 온전히 한글로만 표기한 점이 매우 특이하다. 이것은 성종 때의 의서 언해서인 《구급간이방(救急簡易方)》의 전통을 계승한 예이다. 이 책의 여러 처방에 나오는 우리말 어휘와 표기법 및 한자음 표기 등은 17세기 국어 연구의 귀중한 자료로서 국어사적 가치가 매우 크고, 내용 면에서도 당시의 의학 수준을 가늠하고 이해하는 측면에서 한방의학사료로서의 가치 또한 매우 클 것으로 생각된다. 다만 민간에 떠도는 다양한 처방들을 포괄하고 있기 때문에 태중(胎中)의 여자 아이를 남자 아이로 바꾸는 처방과 같이 과학적 근거가 없는 처방도 있다는 점은 주의를 요한다. 이 책은 《언해두창집요(諺解痘瘡集要)》와 함께 근대국어 자료로서는 가장 이른 시기의 문헌이다. 따라서 이후의 근대국어 자료에 비해 후기 중세국어에 보다 가까운 언어적 특징을 보인다. 예를 들어, ‘?’자(字)의 경우에 16세기에 이미 ‘ㅇ’과 표기상 혼동을 보이다가 17세기 이후로는 거의 나타나지 않게 되는데, 이 책에서는 ‘?’과 ‘ㅇ’이 종성에서 혼용되는 양상을 보인다. 어두 합용병서의 사용도 후기 중세국어 문헌과 유사한 특징을 보인다. 17세기에 어두의 ‘?’이 ‘?’이나 ‘?’과 혼용되다가 차츰 소멸하게 되지만 이 책은 여전히 정연한 표기 질서를 보여 준다. 예를 들어, 17세기에 ‘?뎌, ?디니라, ?디니라’처럼 혼동되어 사용되는 것이 여기서는 ‘?디여(陷)’로만 나타난다든지, ‘?, ?’로 혼용되는 것이 여기서는 ‘?(時)’로만 나타나는 것 등은 후기 중세국어 문헌과 유사한 특징을 보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다(用)’와 ‘쓰다(書)’에서처럼 ‘?’과 ‘ㅆ’이 혼동되지 않는 것도 동일한 현상이다. 어두음절의 ‘?’는 18세기 중엽 이후에 ‘ㅏ’로 변화하게 되는데, 여기에서는 ‘ㅡ’로 변화한 예가 나타난다. ‘?(48b)’과 ‘흙(48a)’에서 보이는 동요가 바로 그러한 예로, 1587년에 간행된 《소학언해(小學諺解)》에서 어두음절의 ‘?’가 처음 동요를 보인 이후 18세기 중엽까지 매우 드물게 나타나는 몇 예 가운데 하나이다. 또한 이 책에서는 어두의 유기음화 현상이 보인다. ‘?근 고(8a), 고해 블면(53a)’에서와 같이 ‘고(鼻)’가 일반적이지만 ‘산부의 코애 부러(60a)’에서와 같이 유기음화된 ‘코’도 나타나고, ‘갈(刀)’에 대해서 ‘칼’도 나타난다. ‘?긔 지?로(74b)’에서와 같이 중철 표기가 나타나고, ‘어미과 ?식이 다 편안?고(34a)’에서처럼 공동격조사 ‘와’가 예상되는 자리에 ‘과’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17세기 자료에 흔히 나타나는 현상이다. 이 책의 내용이 처방이나 치료법과 관련된 것이기 때문에 수사와 단위명사가 매우 풍부하게 발견된다. 특히 수관형사와 단위명사가 연결된 예가 많이 나타나는데, 그 중 몇 예를 수사의 순서에 따라 보이면 다음과 같다. ? 덩이(45a), 두 그르시(8a), 두 술(16b), 두어 ?(9b), 세 ?(8a), 네 낫(29b), 서너 환(50b), 다? 푼(38b), 여? 돈(4a), 다엿 소솜(43b), 닐굽 편으로(27b), 여? ?애(8a), 아홉 복을(32b), 열 가지(29a), 쉰 환을(3a), 아? 환을(3a), ? 가지(49b). 규장각 소장의 목판본을 저본으로 한 영인본이 1973년 아세아 문화사, 1977년 대제각, 1995년 홍문각에서 다른 의서들과 합본으로 간행되었다. (양정호) ① 참고문헌 채인숙(1986), 17세기 醫書諺解의 국어학적 고찰, 한양대학교 석사학위논문. 필자미상(1959), 胎産集要諺解, 도서관 69호. 홍윤표(1993), 國語史文獻資料硏究, 태학사. ② 관련항목: 언해두창집요 ③ 키워드: 許浚, 胎産要錄, 醫書, 부인과, 유기음화, 수사, 단위명사 ④ 원전보기: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1608년 활자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