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전통문화포털

전통문화포털

메뉴 열기, 닫기
전통문화포털
검색 열기,닫기

문화공감

  • Print

본문시작

한글(국보/보물)

조선 세종 때에 선조(先祖)인 목조, 익조, 도조, 환조, 태조, 태종 6대의 사적(事跡)과 그에 대응되는 중국 역대 제왕의 사적을 대구로 하여 읊은 노래와 그 주석을 실은 책이다. 10권 5책의 목판본으로 간행되었다. 125장의 한글가사와 그에 해당하는 한시(漢詩)를 본문으로 하고, 각 장마다 주해를 붙인 체재로 되어 있다. 본문은 조선의 건국이 천명(天命)에 의한 것임과 후대 임금에게 경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편찬, 간행의 목적 및 경위에 대해서는 책에 함께 실려 있는 1445년(세종 27)의 정인지(鄭麟趾) 서문과 권제(權?) 등의 전문(箋文), 그리고 1447년(세종 29)의 최항(崔恒)의 발문에 자세하다. 또한 《세종실록》의 기사에서도 이 사실은 확인된다. 이들 기록에 따르면 권제, 정인지, 안지 등이 1445년에 본문을 만들었으나, 세종이 최항, 박팽년, 강희안 등에게 수정과 주해를 덧붙이게 하여 1447년에 간행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이 때에 간행된 원간본으로 권1,2(서울대 가람문고 및 고려대 만송문고 소장), 권3,4(서울역사박물관 소장), 권7,8(고려대 만송문고 소장), 권8,9,10(계명대 소장)이 현전한다. 한편, 초쇄본은 아니지만, 원간본 책판(冊板)으로 찍은 10권 완질이 서울대 규장각에 소장되어 있다. 흔히 고판본(古版本)이라고 불리어 온 이 책은 심하게 훼손된 원간본 책판을 이용하여 후대에 인출한 것이다. 자획의 마멸이 심할 뿐만 아니라, 인면(印面)에 공백 부분이 간혹 있고 드물게는 보각(補刻)된 부분도 보인다. 전권 모두 이은종이[繼紙]를 사용한 점 등과 함께 초쇄본과는 차이가 있으나, 원간 초쇄본 완질이 전하지 않으므로 이 책의 자료적 가치는 매우 크다. 다만, 방점, 자획 등에 마멸과 보각이 있으므로 국어사 자료로서의 이용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원간본의 체재를 그대로 따른 중간본으로 3가지 판본이 현전한다. 첫 번째 중간은 임진왜란 후인 1612년(광해군 4, 만력 40)에 이루어졌다. 흔히 ‘만력본’이라고 부르는 것으로, 사고(史庫)에 내사되었던 책이 서울대 규장각에 소장되어 있다. 이 책은 원간본을 판하(版下)로 하여 복각한 것이나, 방점과 자획에 탈각과 오각이 있다. 몇 예를 보인다(괄호속에 올바른 어형을 함께 제시한다). 常例이니샤(아니샤, 27장), ? 톤 지히(자히, 34장), ? 우? 대?믈(대?믈, 87장), 五色 엇더니(잇더니, 95장). 두 번째 중간본은 병자호란 후인 1659년(효종 10, 순치 16)에 간행된 책으로 ‘순치본’이라고도 부른다. 이 중간본은 원간본(또는 1612년 복각본)과는 글자체가 다르게 되어 있다. 한자의 자획은 물론, 특히 한글 글자체가 정음초기의 석보상절체에서 벗어나 부드러운 필서체의 획으로 되어 있어 간행 당시에 새로이 판하를 써서 간행한 것임을 알 수 있다. 판심(版心)에서도 흑구가 없어지고, 흑어미가 화문어미로 바뀐 것 등도 중간본 간행 당시의 판식을 따른 것이라 할 수 있다. 한글 가사와 협주의 한글 표기에서도 달라진 것이 있어 주목된다. 1612년판에서의 오각은 대부분 바로잡혀 있으나, 새로운 오각과 변개가 눈에 띈다. 단순한 오각으로 볼 수 있는 것도 있으나, 한글 가사의 ‘? 길히 업더시니(입더시니, 19장), 여토시고(녀토시고, 20장), 모딘 즘?(??, 30장), 눈?더니?다(눈? 디니?다, 50장)’ 등과 주해 부분의 ‘횟가(回叱家 횟갸, 1:8b), 춘돌(窄梁 손돌, 6:59b)’ 등은 간행 당시의 언어사실이 반영된 결과로 생각된다. 결국 이 책은 엄밀한 의미에서는 복각본이라 하기 어려울지 모르나, 변개가 전면적인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두시언해》 중간본과 같은 개간본과는 구별된다. 세 번째 중간은 1765년(영조 41, 건륭 30)에 이루어졌다. ‘건륭본’이라고도 한다. 이 책은 1659년(효종 10)에 새긴 책판 가운데 훼손된 책판만을 보각(補刻)하여 간행한 이른바 보판본(補版本)이다. 원래의 책판을 이용하여 찍은 부분은 책판의 마멸로 인하여 인쇄면이 깨끗하지 못하다. 보판된 부분은 인면은 깨끗하나, 자획의 도각(刀刻)이 영성하고, 특히 국문가사의 방점이 사점(斜點) 또는 흰 권점(권9:1, 78장)으로 나타나는 등 차이를 보인다. 한편, 원간본의 판식을 대체로 따르고 있는 이들 중간본과는 전혀 다른 두 종류의 책이 현전한다. 하나는 실록본이라 부르는 것으로 《세종실록》 <악보(樂譜)> 권140~145에 실려 있다. 125장의 한글가사만이 <치화평(致和平)>, <취풍형(醉豊亨)>의 정간보(井間譜)에 도합 4번 되풀이되어 나타난다. 《세종실록》의 원간본인 정족산본과 중간본인 태백산본의 악보 부분은 필사(筆寫)되어 있다. 방점과 한글 표기에서 서로 다른 부분이 있으나 여러 번 나오므로 대교(對校)를 통해 원간본의 정본을 수립할 수 있다. 또 한 종류는 1612년(광해군 4)에 함경도 관찰사 한준겸(韓浚謙)이 함흥에서 간행한 책이다. 본문 26장만을 가려 한문가사에 구결과 독음을 달고 새로이 번역한 것으로 일명 ‘용비어천가 약본(約本)’이라 불린다. 목판본 1권 1책으로 통문관과 고려대 만송문고에 소장되어 있다. 《용비어천가》는 한글창제 이후 간행된 최초의 한글문헌이다. 125장의 한글가사는 한글 사용의 가장 오래된 모습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국어국문학의 귀중한 자료가 된다. 한문으로 된 주해의 내용은 역사학, 지리학의 자료도 되지만, 거기에 기록된 고유명사, 관직명의 한글 표기는 국어사 연구의 소중한 자료가 된다. 이 책에 나타나는 언어사실 가운데 특징적인 몇 가지를 들면 다음과 같다. 표기법에 있어 ‘곶(2장), 좇거늘(30장), 깊고(34장), 닢(84장)’과 같이 받침으로 8종성 외에 ‘ㅈ,ㅊ,ㅍ’ 등이 더 쓰였다. 이러한 형태음소적 표기는 《월인천강지곡》의 표기법에도 그대로 이어진다. 다만 《월인천강지곡》에서 부분적으로 분철표기가 나타나는 것과는 달리 이 책은 항상 연철표기만을 보여준다. 유일예이지만 ‘??’에서처럼 체언 말음이 ‘?’인 경우에도 모음으로 시작되는 조사의 초성으로 내려쓴 점은 특징적이다. 또한 이른바 ‘사잇소리’라 부르는 속격 조사 ‘ㅅ’의 표기가 ‘兄ㄱ ?디(8장), 몃 間ㄷ 지?(110장), 사? ?디리?가(15장), 하? ?들(68장), 님? 말(98장)’과 같이 선행체언의 말음에 따라 ‘ㅅ’이외에 ‘ㄱ,ㄷ,ㅂ,?,ㅿ’ 등으로 구별되어 표기되었다. 이는 《훈민정음언해》에서도 나타난다. 음운면에 있어서는 우선 ‘ㅸ’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 점을 들 수 있다. ‘글?(26장), 셔?(18장), ???(35장)’ 등은 직후에 간행된 《석보상절》 등에서는 ‘글왈, 셔울, ?오?’로 나타나는 용례이다. 모음조화에 있어서는 한글 초기 문헌 가운데 가장 규칙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고유어 어간과 어미(또는 조사)의 결합에서 ‘업사(110장), 연?니(7장), 밧긔(89장)’의 몇 가지 예외가 있을 뿐 일률적인 모음조화의 모습을 보여준다. 형태면에 있어서는 계사 어간의 기저형 ‘*일-’과 관련된 ‘느지르샷다(100장)’의 예가 주목을 받아 왔다. 어휘면에 있어서는 한문 주해 속에 있는 약 170여개 고유명사의 한글표기 용례가 풍부한 자료를 제공해 준다.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지명표기인데 ‘쇼재(牛峴, 1:31b), 돌개(石浦, 1:38a), 조??(栗村, 2:22b), 고마??(熊津, 3:15a)’ 등 고유어 지명을 보여준다. 그외에도 관북, 관서 지방의 지명, 인명, 직명에 남아 있던 ‘투먼(豆漫, 1:8a), 닌?시(?出闊失, 7:23b)’ 등의 여진어와 ‘터믈(帖木兒, 1:43a), 바톨(拔都, 7:10a)’ 등의 몽고어는 특이한 자료가 된다. 1612년판(만력본)을 저본으로 한 영인본이 1937~38년에 경성제국대학 법문학부에서 《규장각총서》 4~5로 간행되었고, 1972년 아세아문화사와 1973년 대제각에서 재영인된 바 있다. 이들 영인본은 방점 부분에 부분적인 손질을 가한 것이므로 이용에 유의하여야 한다.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소장의 중간본(1612년판 권1,2,5,6)이 《세종학연구》4~7(1989~1992)에 영인되기도 하였다. (이호권) ① 참고문헌 김정아(1993), 용비어천가, 국어사자료와 국어학의 연구, 문학과 지성사. 박병채(1975), 용비어천가 약본에 대하여, 동양학 5. 서울대 동아문화연구소(1964), 용비어천가의 종합적 검토, 동아문화 2. 성기옥(1982), 용비어천가의 서사적 짜임, 백영정병욱선생환갑기념논총, 신구문화사. 안병희(1992), 국어사 자료 연구, 문학과 지성사. 이기문(1962), 용비어천가 국문가사의 제문제, 아세아연구 9. 허 웅(1956), 주해 용비어천가, 정음사. ② 관련항목: 월인천강지곡, 석보상절, 훈민정음언해 ③ 키워드: 한글가사, 세종실록, 만력본, 순치본, 건륭본, 약본(約本), 보판본, 몽고어, 여진어, 지명(地名) ④ 원전보기: [서울역사박물관소장 원간본 권3, 4]